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고)청렴은 공공사사(公公私私)
2017-04-25 09:24
봉개동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봉개동주민센터 이지원

우리는 신문, 방송, 인터넷 등 각종 언론매체를 통해 공직자에 대한 부정부패 사건을 종종 접하게 된다. 그만큼 우리나라는 선진국 대열에 합류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부정부패의 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있으며, 경제적 규모에 비해 후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국가투명성지수 또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국가 중에 29위로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공공기관에서 청렴에 대한 홍보와 교육을 많이 하는데도 공직자의 부정부패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 때문인지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 대목이다.

청렴 서약 결의를 다지고 청렴이 습관화될 수 있도록 사이버 교육이수를 의무화하고 있지만 보여주기 식의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으며, 혈연, 지연, 학연으로 이뤄진 관계에서의 일 처리를 중시하는 관습이 남아있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

그럼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떠한 노력이 필요한 걸까?

이 물음에 대해 우리는 조선시대 황인검 일화에서 해결책을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 한다. 황인검이 한 산사에서 글공부에 매진하던 시기, 그곳에서 그의 안위를 돌봐주던 젊은 중을 알게 되었고, 그들은 이내 절친한 사이가 되었다. 그 후 몇 년 뒤 황인검은 장원급제를 하였고, 자연스레 중과의 연락도 멀어지게 되었다. 얼마 후, 도내를 순시하다 우연히 그 중과 재회하게 되었고, 반가운 마음에 좋은 음식들로 그를 대접하며 승려생활을 포기하고 함께 지내자 제안하였다. 하지만 그의 말을 들은 중은 고심 끝에 거절하였고, 연유를 묻자 30년 전 지아비를 잃고 슬퍼하던 한 여인을 범하여 결국 자결하게 만든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그 후 그 여인을 추모하며 속죄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중이라는 것이다. 자초지종을 알게 된 황인검은 비록 중과 절친한 사이지만 나라의 법을 피할 수 없다 생각하여 결국 그를 사형에 처하였고, 그의 죽음 앞에 목 놓아 울었다고 한다.

황인검에 사례처럼 공과 사를 명확히 구별하여 공직자로서의 소신을 가지고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것이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드는 밑거름이 아닐까 생각한다.

형식적인 교육에서 벗어나 부정부패를 행하는 공직자를 엄벌하거나 좀 더 체계적인 국가주도의 부패관리체제 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

또한 공직자의 청렴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필요하다. 공직자에 대한 신뢰가 바닥까지 추락한 상황에서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 위해 자발적인 노력과 확고한 실천의지를 갖고 내면에 품고 있는 특권의식을 하나 둘씩 내려놓아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깨끗하고 공정한 청렴사회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1703 강성준기자님을 칭찬합니다. 김해정 06-26
1702 이창택 기고 독자투고건  ×1 비밀글 김기현 06-25
1701 낭만이 넘치는 비정규직의 시대를 위해  ×1 ×1 제주대학교 방호진 06-23
1700 탄소포인트제가입으로 나비효과를 기대해본다!  ×1 ×1 백송희 06-22
1699 비정규직의 시대를 꿈꾸며(기고)  ×1 방호진 교수 06-22
1698 행복을 찾는 분들을 위해 행복강연에 초대합니다  ×1 행복지기 06-22
1697 여성농업인도 해낼수 있다.  ×1 허철훈 06-21
1696 한시 발표회 김세웅 06-21
1695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43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21
1694 (기고)공직자의 덕목 ‘청렴(淸廉)’  ×1 봉개동 06-21
1693 (기고) 차량이라는 그늘 뒤의 분노, 보복운전  ×1 고나은 06-20
1692 (기고) 제주도민 누구나 베트남어를 배울 수 있는 기회 마련  ×1 장영심 06-19
1691 남원119센터 이동안전체험장 운영  ×2 남원119센터 06-19
1690 남원119센터 호스릴 비상소화장치 주민 교육훈련 실시  ×1 남원119센터 06-17
1689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42회차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14
1688 [기고]새정부 노인일자리 정책 차별없는 활동수당인상을 기대하며  ×1 문원영 06-14
1687 안전벨트 교통안전에 첫 출발  ×1 박규남 06-13
1686 [기고] 우리는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 비밀글 김형미 06-12
1685 일자리 창출을 통한 불평등 해소만이 부패를 막을 수 있다  ×1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김기환 06-12
1684 내가 국제구호에 집착했던 이유 비밀글 이현철 06-09
1683 고마운 해장국집 아주머니 비밀글 이현철 06-09
1682 백두대간 완주, 인생길이었다.  ×1 강명균 06-09
1681 [기고]물놀이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  ×1 김슬기 06-08
1680 역량강화로 청렴문화를 견인한다  ×1 고선일 06-07
1679 우리는 이웃 1촌 의용소방대여 영원하라!  ×1 고기봉 06-07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