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도남동 시민복지타운은 제주도민에게 어떤 의미의 땅인가?
2017-03-19 19:32
강금중 (Homepage : http://sbctv.kr)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원본 이미지 보기
도남동 시민복지타운은 제주도민에게 어떤 의미의 땅인가?

한반도 남한 땅 면적의 4.5배인 대한민국의 바다, 그 바다 면적의 37%를 1.73%의 땅 주인인 제주도민이 관할하고 있다. 우리 모두는 눈에 보이는 한라산 1.73%의 땅과 눈에 보이지 않는 물 아래 광활한 그 땅 제주도 전체를 생각하면서 어떤 꿈을 꾸고 계십니까. 그리고 제주도 지도를 하루에 몇 번 정도 보고 있습니까?

도남동 시민복지타운의 현재와 미래천년의 가치는 제주도의 중심이며 심장이자 허파입니다.
도남동 시민복지타운은 제주도와 우리에게 어떤 의미이며 애당초 그 땅은 어떤 용도로 마련이 되었습니까? 우리 모두가 아시다시피 선한 의지로 조성된 제주시 신청사 이전 용도였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원희룡도정에서 서민주택건설용지로 바꾸려 합니다.

시민복지타운의 잠재가치와 공공용지로서의 역할 기대치
1. 시민복지타운 조성의 본래 취지였던 시청 이전.
1. 도청 이전 등과 같은 공공용지 전용 필요성.
1. 종합운동장과 연계한 문화예술체육복합문화공간.
1. 영세 자영업자들의 자활을 돕기 위한 영업용차량 야간주차장 조성.
1. 관광객과 도민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야시장 조성.
1. 장차 제주 시내 중심가에 13,000여 평의 공공용지를 만들 수 있겠는가?

행복주택 건설 예정부지가 왜 꼭 시민복지타운이어야만 하는가?
1. 행복주택건설 계획을 세우기 전에 충분한 고민과 53.000여 명 이도2동.도남동 주민과 660.000여 명 제주도민의 의견수렴을 조금이라도 해 보았는가(이도2동.도남동 분동 필요).
1. 구도심 활성화방안으로서의 행복주택건설은 왜 안되는가?
1. 행복주택건설을 전면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 행복주택 780세대를 건설하는 데 그곳 외에는 제주도에 땅이 없는가?
( JDC는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A23블럭에 805세대 규모의 행복주택 및 10년임대주택 사 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4월 중 주택사업 승인을 받은 후 10월 중 착공해 2019년 상반 기 중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1. 시민복지타운 13,000여 평 공공용지의 가치와 780여 세대 서민아파트 건설의 가치 비교

시민복지타운 부근의 대규모 아파트 건설 또는 건설 예정단지
1. 주공연립 해모로아파트 426세대(조합원 183세대, 일반분양 239세대)[3층 12개동 189세대]
1. 이도주공 1단지 14층 11개동 832세대[5층 14개동 480세대]
1. 이도주공 2.3단지 14층 14개동 858세대[5층 18개동 760세대]

2017년 3월 14일(화)
제주시 도남동 강금중. 010-2692-3456/pono21@hanmail.net

No 제목 이름 날짜
2073 (기고)22년생 할머니와 99년생 청년  ×1 삼양동 06-19
2072 [봉개동 - 기고] 창조경제, 부설주차장 공유로 실현하자!  ×1 봉개동 06-19
2071 피서철 해수욕장 사고예방은 안전수칙 준수로   ×1 ×1 동홍119센터 06-18
2070 기고문(여름철 해파리 쏘임 주의)  ×1 제주소방서 119구조대 06-15
2069 한시 발표회 김세웅 06-14
2068 SNS 음란성 광고 피해 없도록..  ×1 비밀글 고기봉 06-14
2067 환경교육, 이젠 양보단 질  ×1 고형규 06-14
206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5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12
2065 제주YWCA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 에코엔티어링&김녕지질트레일  ×1 제주YWCA 06-11
2064 삼촌들 이번 선거는 정책들 살펴보고 뽑게마씸!  ×1 고기봉 06-09
2063 평화의 섬 제주? 쓰레기 섬 제주?  ×1 이진호 06-08
2062 제주의 늘어나는 통근시간 비밀글 김현지 06-08
2061 [기고] 원도시재생과 노인일자리가 융합하면 어떤 일들이?  ×1 도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06-08
2060 잇따른 제주 게스트하우스 불법행위, 법이 문제인가 사람이 문제인가. 김소연 06-08
2059 빛이 아닌 빚 속에 빠진 대학생들  ×1 ×1 김대일 06-08
2058 제주의 숨겨진 보물, 하논 분화구가 넘어야 할 길  ×1 비밀글 안혜정 06-08
2057 주민자치 시대를 맞으면서  ×1 박종욱 06-07
2056 제주의 돌이 위험하다 비밀글 구경은 06-07
2055 올바른 재활용 배출 방법 실천해야   ×1 비밀글 김동원 06-07
2054 제주 자연석 밀반출, 더이상 봐줄 수 없다. 홍경효 06-06
2053 신임 자치경찰관의 당당한 첫 걸음  ×1 고기봉 06-06
2052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4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6-05
2051 2018 평화아카데미 서귀포지역 참가자 모집 서귀포YWCA 06-05
2050 2년마다 선거철? 전쟁터? 이창헌 06-05
2049 작지만 큰 발걸음의 시작  ×1 ×1 비밀글 유은경 06-04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