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행정시에도 교육행정협의회 구성되나

제주 행정시에도 교육행정협의회 구성되나
돌봄·다문화 등 협력 요구에 맞춰 협의회 설치 추진
교육지원청 "조례 개정 별개로 협약 체결 운영 검토"
"협업 필요한 사업 많아 정례적 협의로 시너지 기대"
  • 입력 : 2022. 12.01(목) 19:13
  •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최근 제주지역 돌봄 수요 해소 등을 위해 지자체와 교육청의 협력 확대 요구 논의가 잇따르는 가운데 교육지원청과 행정시가 참여하는 지역교육행정협의회 구성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제주시·서귀포시교육지원청과 제주시에 따르면 지역교육행정협의회는 행정시와 교육지원청 간에 협의가 필요한 사항을 다루기 위한 취지로 설치된다. 교육감과 도지사를 공동의장으로 둔 제주도교육행정협의회처럼 해당 지역의 교육·학예에 관한 사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것이다.

제주시교육청에서는 향후 협의회 가동 시 지자체와 협력해 통합 돌봄, 다문화가정 취학 전 한국어 예비학교 운영, 시니어 일자리 활용 학습 보조 인력 투입, 학교 문화예술교육 실시 등을 구상하고 있다. 서귀포시교육청에서는 서귀포시만이 아니라 재단법인 서귀포시교육발전기금을 포함한 교육행정협의회 구성으로 '명품 교육도시 서귀포'를 강화하겠다는 안을 짜고 있다. 제주시의 경우엔 강병삼 제주시장이 읍·면·동 찾아가는 소통의 날을 통해 지역민들이 학교 수영장 등 시설 개방을 건의하자 추후 제주시 교육행정협의회를 꾸려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현행 '제주도 교육행정협의회 구성·운영에 관한 조례' 개정이 준비되고 있다. 개정안에는 양 교육지원청과 행정시 간에 지역교육행정협의회를 둘 수 있다는 조항을 신설하는 등 설치 근거를 담게 된다.

제주시교육청 관계자는 "돌봄, 다문화 등 지자체와 협업이 필요한 사업이 늘고 있는 만큼 정례적인 기구체를 통해 시너지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지난달 24일 시교육청의 요청으로 제주시장과 교육장이 직접 만나 교육행정협의회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조례 개정과 별개로 내년 초까지 행정시와 협의회 가동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귀포시교육청 관계자도 "조례 개정과 무관하게 올해 말까지 3개 기관 간 협약을 체결해 협의회를 만드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6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