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양식업계 한전 전기요금 인상 반발 확산

제주양식업계 한전 전기요금 인상 반발 확산
제주어류양식수협 긴급 대책회의 열고 비대위 구성
  • 입력 : 2022. 10.21(금) 16:14
  •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어류양식수협 전기요금 인상 비상대책회의.

[한라일보] 제주지역 양식어민들이 한전의 전기요금 불공정 인상에 대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제주어류양식수협은 지난 20일 한전의 불공정한 전기요금 인상에 대한 양식어민 긴급 대책회의를 실시했다.

한전은 이달 1일 양식장에 공급하는 농사용 전력요금을 산업용 8.9%보다 많은 지난 1월 대비 35% 이상 인상했다. 이로인해 양식장의 경우 수면적 1000평 기준 연간 54000만원 이상 추가 요금 부담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양식어민들은 "농사용 전력은 농수산물의 가격안정과 농어민 지원을 위해 일반 전기요금보다 저렴하게 공급함을 목적을 두고 있지만 1월 대비 10월 전력량 인상률을 보면 산업용(을) 고압 대비 농사용(갑)의 경우 5배 가량 높고, 농사용(을) 고압도 2.3배가 높다"고 지적했다.

한용선 제주어류양식수협 조합장은 "1차산업 보호를 위해 이번 전기세 인상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하며 관철되지 않을 시 우리 양식어민들은 어업면허를 정부에 모두 반납하겠다" 며 대대적인 투쟁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제주어류양식수협는 이날 회의결과를 바탕으로 지속적이고 강경 대응을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를 구성하고 전기요금 인상 철회를 위한 지속적인 활동을 전개할 것을 결의했다.

이보다 앞서 사단법인 한국광어양식연합회도 지난 7일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 제주본부 정문 앞에서 '어류양식산업 파탄, 불공정 전기요금 인상을 규탄한다'고 적힌 팻말을 들고 한전의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 철회를 촉구하는 1위 시위를 벌였다.

연합회는 "한전이 업종간 형평성을 무시하고 농사용 전기요금을 일률 인상한 것은 전기요금이 생산비의 20~30%를 차지하는 광어양식업계 입장에서는 결코 수용할수 없는 수준"이라고 규탄한 바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03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