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9월 모의고사 코스타리카·카메룬과 치른다

벤투호, 9월 모의고사 코스타리카·카메룬과 치른다
방한 기간 우즈베키스탄 대표팀 별도 초청 경기 갖기로
  • 입력 : 2022. 08.25(목) 17:08
  •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2018년 코스타리카와의 대한민국의 경기 장면.

[한라일보] 2022 카타르 월드컵을 대비해 오는 9월 국내에서 열리는 국가대표팀의 친선A매치 상대가 코스타리카와 카메룬으로 결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축구 대표팀이 오는 9월 23일 코스타리카, 27일 카메룬 대표팀과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장소는 코스타리카전은 고양종합운동장, 카메룬전은 서울월드컵경기장이다. 두경기 모두 오후 8시에 열린다. TV조선에서 생중계한다.

대한축구협회는 또 코스타리카와 카메룬 두팀 모두 방한 기간 A매치 2경기를 치르길 원해 우즈베키스탄 대표팀을 별도로 초청, 이들과 경기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23일 한국과 코스타리카전에 앞서 카메룬과 우즈벡의 경기가 같은 장소에서 치러진다. 코스타리카와 우즈벡의 경기 날짜와 장소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코스타리카와 카메룬은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국이다. 코스타리카는 북중미 예선에서 4위를 차지한 뒤, 뉴질랜드와 플레이오프까지 치른 끝에 승리해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2014 브라질 월드컵부터 3회 연속 월드컵에 나서고 있다. 현재 FIFA 랭킹은 34위로 28위인 한국보다 조금 낮다.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독일, 스페인, 일본과 같은 조에 속해 있다.

역대전적에서는 9전 4승 2무 3패로 우리가 약간 앞서 있다. 가장 최근 맞대결은 2018년 9월 고양에서 열렸던 벤투 감독의 한국대표팀 사령탑 취임 첫 경기였다. 당시 이재성과 남태희의 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아프리카의 전통 강호인 카메룬은 이번 카타르 대회까지 포함하면 월드컵에 총 8회 진출하게 된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니폼니쉬 감독의 지휘아래 8강에 올라 돌풍을 일으켰었다. 현재 FIFA 랭킹은 38위다.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브라질, 세르비아, 스위스와 같은 조에 묶여있다.

한국과 카메룬은 그동안 네차례 A매치를 치러 2승 2무로 한국이 우위에 있다. 모두 국내에서 열렸다. 2001년 수원에서 있었던 친선경기(0-0 무승부)가 마지막이어서 21년만에 맞붙는 셈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64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