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당찬 맛집 - 성미식당] 먹어 봤나요? '고등어해장국'

[다시 보는 당찬 맛집 - 성미식당] 먹어 봤나요? '고등어해장국'
'국민 생선' 고등어로 선보이는 이색 메뉴
고등어 푹 삶아 뼈까지 쓴 육수로 진한 맛
여름철 '물회' 인기… 각재기국 새 메뉴로
  • 입력 : 2022. 08.18(목) 16:29
  •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성미식당의 대표 메뉴인 '고등어해장국'.

[한라일보] '참치? 꽁치? 갈치? 고등어!… 그대만을 위한 D.H.A 나는 고등어여라'. 가수 노라조의 인기곡 '고등어'에는 이런 가사가 나온다. 빠르고 신나는 리듬 위에 올려진 노랫말은 고등어를 향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낸다. '고등어'를 노래한 건 노라조만이 아니다. 김창완이 '어머니와 고등어'를, 루시드폴도 '고등어'를 불렀다.

고등어는 그만큼 우리에게 가까운 생선이다. 때로는 구이로, 어떤 때는 찜이나 조림으로 흔히 밥상에 오른다. 이 친숙한 고등어로 색다른 메뉴를 선보이는 식당이 있다. 2013년 한라일보 '당찬 맛집을 찾아서'에 소개됐던 제주시 삼도1동 '성미식당'이다.

|이름부터 낯선 '고등어해장국'… "한 번 맛보면 또 찾는 맛"

이곳의 대표 메뉴인 '고등어해장국'은 그 이름부터 생소하다. '해장국'과 '고등어'의 조합에 고개가 갸웃댄다. 혹시나 비리진 않을까 걱정도 든다. 먹어보기 전까진 말이다. "맛을 아는 사람은 더운 여름에도 고등어해장국을 찾는다"고 사장 정막래 씨가 말했다.

성미식당에선 해장국을 시켜도 간장게장을 비롯한 다양한 반찬이 나온다.

뚝배기에 뜨겁게 끓여져 나오는 고등어해장국은 첫인상과 달리 낯설지 않다. 가시 하나 없어 먹기도 편하다. 해장국 하나만 시켜도 간장게장에 다양한 반찬이 따라나온다. 푸짐한 한 상이다.

고등어를 푹 삶아 살을 발라낸 뒤 남은 뼈까지 갈아 만든 육수로 끓였다는 해장국은 감칠맛이 난다. 콩나물, 배추 우거지가 들어가 씹는 맛을 더한다. 여기에 잘게 썬 청양고추나 향이 독특한 산초가루를 넣으면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다.

'고등어해장국'이지만 고등어만 들어가는 건 아니다. 정 사장은 "고등어처럼 삼치도 함께 삶아서 넣는다"고 했다. 그래야 국물맛이 담백하면서 진하단다. 삼치는 남편 고향인 추자도에서 공급 받는다.

성미식당 메뉴판.

|자연산 고등어 회도 별미… 비법 담긴 '물회'도 인기

성미식당에선 고등어를 '회'로도 맛볼 수 있다. 양식이 아닌 '자연산'만 고집한다. 맛이 확연히 다르다는 게 정 사장의 말이다. 그래서 없으면 못 파는 메뉴다.

성미식당의 대표 메뉴는 또 있다. 바로 '물회'다. 요즘 같이 더울 땐 해장국보다 물회를 찾는 손님이 더 많을 정도다. 물회에도 정 사장만의 비법 아닌 비법이 담긴다. 미리 숙성해 쓰는 양념장에는 "과일이 한 다라(대야)"나 들어간단다.

정 사장은 "과일을 넣으면 맛있다는 건 다들 안다. 그런데 아까워서 잘 못 쓴다"며 "그래도 과일이 들어간 양념장을 넣어야 확실히 맛이 있다"고 했다. 지금은 한치·자리 물회만 내지만 선선해지는 가을이 되면 전어물회도 선보인다.

성미식당은 조만간 메뉴에 각재기(전갱이)국을 새로 건다. "진한 국물을 위해 각재기를 푹 삶아 채에 걸러 육수로 쓴다"고 정 사장이 귀띔했다. 9월이면 맛볼 수 있다.

식당 위치는 제주시 서광로 18길 18. 영업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매주 일요일에는 쉰다.

제주시 삼도1동에 있는 성미식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3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