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당선인은 건설 현장 노동자 안전 보장하라"

"오영훈 당선인은 건설 현장 노동자 안전 보장하라"
한국노총 전국통합연대건설노조 성명서 발표
"중대재해 사고 방지 위해 원청 책임 처벌 강화"
  • 입력 : 2022. 06.28(화) 15:37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전국통합연대건설노동조합 제주지부 관계자들이 28일 제주도의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김도영기자

한국노총 전국화학노동조합연맹 전국통합연대건설노동조합 제주지부는 28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을 향해 '중대재해사고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올해 제주지역에서 발생한 건설공사현장 사망사고와 관련해 "건설현장 중대재해 산재사망 재발 방지를 위해 예외 없이 원청사의 책임 처벌을 강화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현장에서는 건설노동자의 안전이 우선적으로 보장돼야 하나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권리는 뒤로한 채 원청사들은 관련 법을 지키지 않고 이익 만을 추구하기 위한 불법시공으로 인해 중대재해 산재사망 등 안타까운 일이 발생되고 있다"며 "제주대와 외도동 호텔 공사, 최근 노형동 오피스텔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산재사망 사건에 대한 명확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노형동 오피스텔 사건의 경우 주변 CCTV와 같이 작업하던 노동자들이 있었음에도 현장 CCTV 미검색과 노동자들에 대한 조사도 하지 않고 현장 관리자들의 말만 듣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제주도 차원에서 중대재해 처벌법을 더욱 철저히 적용해 시공사들이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건설현장에서 안전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하고 강력하게 관리·감독해달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건설현장 불법 다단계 하도급 및 무등록업체 관리·감독 철저 ▷제주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촉진에 관한 조례에 따라 지역 업체 배분 현행 60%에서 70% 이상으로 확대 ▷일용근로자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노동자들의 권익 보호 및 우선 고용 ▷지역 업체, 지역 장비 우선 고용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은 건설현장 노동자들의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보장하고 건설 노동자의 권익 보호와 도민의 권리가 존중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55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