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전 대통령 만난 오영훈 "4·3 해결 노력 감사"

문 전 대통령 만난 오영훈 "4·3 해결 노력 감사"
문 전대통령 "정부 부족한 부분 이해해준 제주도민에 고마움"
  • 입력 : 2022. 06.22(수) 14:22
  •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문재인 전대통령 내외 예방한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 페이스북 캡처

[한라일보]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이 문재인 전대통령을 찾아 제주4·3 문제 해결에 노력해준데 감사를 표했다.

오 당선인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재인 전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찍은 사실을 게재하고 "4·3의 제주가 외롭지 않게, 제주의 언덕이 되겠다"는 문 전대통령의 진심을 항상 기억하겠다고 적었다.

사진에서 문 전대통령은 최근 언론에 공개된 것처럼 턱수염을 기른 모습이었고 김정숙 여사는 개량한복을 입은 상태였다.

오 당선인은 면담과정에서 제주도민을 대표해 제주4·3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대통령님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결단, 결실에 깊은 감사를 드렸고 문 전대통령은 국가폭력의 책임이 있는 정부의 부족한 부분을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주신 제주도민께 오히려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오 당선인은 이어 문 전대통령은 또 윤석열 정부에서 6·25이후 발생한 국가폭력으로 인한 희생에 대한 정의로운 해결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오 당선인은 마지막으로 "제주의 봄이 다시금 희망으로 피어날 수 있도록 저 역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평산마을에서 계속되고 있는 보수단체 집회를 의식한 듯 "하루속히 평산마을 주민의 평온한 삶이 회복되길 희망한다"고 적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92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