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찾은 심상정 "도의원 딱 세 명만 만들어 달라"

제주 찾은 심상정 "도의원 딱 세 명만 만들어 달라"
29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서 기자회견
박건도, 고은실, 김정임 후보 지지 호소
  • 입력 : 2022. 05.29(일) 16:12
  •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심상정 국회의원은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이 공천한 고은실 후보(제주시 아라동), 박건도 후보(제주시 일도2동), 김정임 후보(비례대표)를 당선시켜 달라고 호소하기 위해 제주를 찾았다"고 밝혔다. 이상국기자

정의당 심상정 국회의원이 29일 제주를 찾아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정의당 제주특별자치도의원 후보 3명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심상정 국회의원은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이 공천한 고은실 후보(제주시 아라동), 박건도 후보(제주시 일도2동), 김정임 후보(비례대표)를 당선시켜 달라고 호소하기 위해 제주를 찾았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번 지방선거는 제주도의 미래가 녹색이냐 회색이냐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정의당 의원 3명이면 제2공항 갈등은 끝낼 수 있다. 일당백 정의당 의원 3명이면 진영을 넘어 오직 제주도의 녹색 미래를 위해 도지사도, 도의회도 능히 설득해낼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는 한국 정치에서 늘 민심의 바로미터 역할을 해왔다"며 "도민들께서 제주를 다당제 정치의 모범지역으로 만들어 달라. 3명의 정의당 도의원이 민생 회복을 주도할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정의당은 그 어느 정당 정치인보다 제주도민의 뜻을 받들어 왔다. 정의당이 더욱 강력하게 도민들의 뜻을 대변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면서 "많이도 필요 없다. 딱 3명의 도의원을 만들어 달라"며 고은실·박건도·김정임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28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