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규 7호골' 제주, 수원FC 꺾고 2위로 수직 상승

'주민규 7호골' 제주, 수원FC 꺾고 2위로 수직 상승
  • 입력 : 2022. 05.15(일) 22:18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골을 넣고 기뻐하는 제주 주민규(왼쪽).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가 '골잡이' 주민규의 시즌 7호골을 앞세워 수원FC에 역전승을 거두고 2위로 올라섰다.

제주는 15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수원FC와 원정 경기에서 3-1로 이겼다.

6승 4무 2패, 승점 22를 기록한 제주는 4위에서 2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다만 이날 FC서울과 야간 경기를 치르는 포항 스틸러스(승점 19)의 경기 결과에 따라 3위가 될 가능성이 있다.

1위 울산 현대(승점 27)와는 승점 5차이고, 현재 3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20)에는 승점 2를 앞섰다.

전반 30분 제주는 김오규의 자책골로 0-1 리드를 내줬다. 수원FC 정재용의 슈팅이 김오규를 맞고 들어가며 홈팀이 기선을 잡았다.

줄곧 0-1로 끌려가던 제주는 후반 27분 지난 시즌 득점왕 주민규의 시즌 7호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수원FC 정동호가 다소 안이한 플레이로 골키퍼에게 백패스 하려던 공을 조성준이 뒤에서 뛰쳐나오며 가로챘고, 이 공을 문전에 있던 주민규가 밀어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주민규는 시즌 7호 골을 터뜨려 득점 1위 무고사(인천)와 격차를 2골로 좁혔다. 득점 2위는 8골의 조규성(김천)이다.

1-1로 끝날 것 같던 경기는 후반 44분과 47분에 제주가 한 골씩 더 넣어 순식간에 3-1, 2골 차 제주의 승리로 끝났다.

제주는 후반 44분 정운이 엔드라인 밖으로 나갈 것 같은 공을 머리로 살려냈고, 이를 김주공이 역시 머리로 받아 넣어 2-1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 내내 끌려가던 경기를 오히려 역전한 제주는 후반 47분 이창민이 왼발 터닝슛으로 다시 한번 수원FC의 골문을 갈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37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